아기곰 아티와 별똥별

공유하기
Linkedin

쇼파드의 겨울 이야기

옛날 옛적에 별이 빛나는 밤의 속삭임이 있었습니다. 
축제의 향기가 산들바람을 타고 퍼져나가고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공기를 가득 채웁니다.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나는 숲에서는 즐거운 축하 행사를 예견하기라도 하듯이 송진과 향신료의 향이 피어납니다.
산봉우리를 모두 덮은 흰눈은 한폭의 풍경화를 소리없이 연출합니다. 
아기곰 아티가 나무를 헤치며 나아가자 여정을 동반할 황금실이 발자국을 따라 반짝입니다. 
 아티는 고립되거나 길을 잃지는 않았지만 자신이 가는 곳을 알지 못합니다. 인도하는 별을 따라가고 있을 뿐입니다. 
숲속의 새와 동물들이 행운의 부적을 건네주듯이 화음에 맞춰 특별한 노래를 합창하고, 숲은 아티의 여정에 동행이라도 하듯이 아름답고 부드러운 노래를 흥얼거립니다.

옛날 옛적에 아기곰 아티는 길을 돌아갈 때마다 코를 킁킁거리며 숲 속 빈터를 살펴봅니다. 그리고 '이쪽이야, 그 다음은 저쪽이고...!'라며 방향을 잡습니다.
눈부시게 빛나는 별들은 흰눈이 덮힌 산봉우리에 최고의 보석으로 왕관을 씌어주고, 천상의 빛처럼 반짝이는 쇼파드의 작품들은 특별한 광채로 크리스마스의 밤을 밝힙니다.
춤, 흥미진진한 추격, 가까이 보이는 왕국: 옛날 옛적에 쇼파드가 있었습니다. 
숲은 신성한 기운을 내뿜고, 익살맞은 구름 위에 자리잡은 겨울 왕국의 풍경이 위풍당당한 마법을 보이는 가운데, 꿈을 꾸는 영혼들을 위해 상상의 궁전이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어린 시절 느꼈던 경이로운 감정을 간직하며 즐거움의 소용돌이에 자신을 던질 수 있는 영혼들을 위하여. 

옛날 옛적에 아기곰 아티가 밤중에 게임에 표시된 길을 무작정 따라갔습니다. 그리고 자연과 시간을 초월한 심연에 거주하는 별들은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의 눈에 장엄하고 밝게 빛났습니다. 
행운의 부적을 주듯이 사랑하는 사람들이 선사하는 선물은 다시 한 번 길을 밝힙니다. 스스로 창조한 별자리의 빛입니다.
주얼리와 워치는 소중히 여기는 인연을 상징하는 오브제입니다. 
특별한 여정의 단계마다, 또는 펼친 손을 단순히 움직이는 순간에 문득 소중한 사람을 생각합니다. 
옛날 옛적에 크리스마스가 있었습니다. 세상의 빛나는 맥박처럼 별똥별이 지나가는 찰나의 순간에, 영원한 선물처럼 영광을 함께 나누는 하늘을 기억하는 은총의 순간입니다.

아티 기프트 셀렉션

Return to blog